집중호우

2022. 4. 26. 09:09BLAH BLAH

728x90


간밤에 내린 비는 엄청났다. 강수량도 강수량이거니와 타프 위로 떨어지는 빗소리는 ASMR이 아닌 9.1 채널 우퍼가 달린 스피커를 틀어놓았나 싶을 정도로 웅장했다. 어찌나 세차게 내리던지 행여나 비가 세거나 옹벽이 무너져 일이 생기는 것이 아닐지 혼자서 별의별 생각을 하다가 잠이 들고 깨기를 반복했다. 간간이 들려오는 천둥, 번개의 굉음이 더해져 완벽한 사운드를 만들고 있었다. 빗소리가 주는 낭만보다는 두려움이 조금 더 컸던 밤이었다. 새벽을 여는 새소리에 일어나 좋아하는 음악을 크게 틀고 믹스 커피를 마시는 지금, 다행히 빗줄기는 약해졌다. 내리는 비에 내 주변의 모든 것들이 시원하게 샤워를 한 것 같다. 오랜만에 나 역시 캠핑 의자에 앉아 글도 끄적이고 책도 읽으며 나만의 시간에 집중한다. 비가 내려준 작은 선물이 아닌가. 타다 남은 모기향, 먹다 남은 음식, 널브러진 젠가 블록들을 치우고 떠나야 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 바다가 보이지 않는 바닷가에서

728x90

'BLAH 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보여행자  (0) 2022.05.10
다이어트  (0) 2022.05.01
집중호우  (0) 2022.04.26
발리  (0) 2022.04.09
재발  (0) 2022.03.22
  (2) 2022.03.19
1 2 3 4 5 6 7 8 9 10 ··· 76